[경영칼럼] 배당 인색한 한국 기업들 코리아 디스카운트 불러

투자자가 주식시장에서 돈을 버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주가 상승에 따른 차익 실현이고, 다른 하나는 투자한 회사로부터 배당금을 받는 것이다. 두 방법 중 어떤 것이 나을지에 대해 수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확실한 것은 회사가 현금을 보유해 기업 가치를 높이면 궁극적으로는 투자자의 주식 가치도 함께 높아진다는 점이다. 회사는 잉여이익을 지급해 투자자로 하여금 재투자하도록 유도할 수도 있다. 물론 회사가 속한 산업의 유형과 회사의 재정 상태에 따라 고려할 변수는 부지기수다.

한국 기업의 경우 고려할 변수가 하나 더 있다. 한국 기업은 배당금과 관련한 규정이 거의 없거나 있다손 치더라도 잊혀 있다는 점이다. 이는 투명성과 경영 효율성을 요구하는 외국인 투자자에게 큰 불만을 야기한다. 외국인 투자자의 눈으로 보면 한국 자본시장은 아직도 글로벌스탠더드를 확실히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정부가 기업에 사내 현금을 쌓아두지 말고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 달라고 줄기차게 요구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필자는 기업이 장부상 많은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고 마치 부자가 된 것처럼 행동하는 경영진을 자주 본다. 저축을 많이 한 개인처럼 말이다. 글로벌 기업과 비교하면 경영 철학에 기본적인 차이가 존재한다. 일반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대비해 현금을 충분히 확보하는 것은 신중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이는 회사 소유주의 돈이 아니므로 투자자는 언제든 잉여현금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 한국에서 이런 경우는 매우 드문데 금융사들이 좋은 사례다. 금융업은 타 산업에 비해 재투자가 적고 주가 상승 폭도 높지 않다. 따라서 배당금으로 투자자를 만족시켜야 하는데 한국의 배당은 정부 규제에 의해 영향을 받는 것 같다. 이는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초래하는 한 가지 요소기도 하다.

한국 기업에서 자주 보는 또 다른 현상은 저성과를 내거나 고위험을 초래하는 자본 투자 결정이다. 자본시장이 효율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상황에서는 경영진이 리스크가 큰 투자 결정을 할 때 위험신호가 전혀 감지되지 않는다. 또한 국내 애널리스트는 회사의 주가 전망에 대부분 후한 점수를 주기 때문에, 한국 기업의 투자 결정은 대부분 긍정적으로 평가돼 문제가 심각해지기도 한다. 이를 막으려면 이사회와 주주들이 주어진 권리를 더욱 적극적으로 행사해야 한다. 이는 배당금 정책과도 관련이 있다. 한국에서 최고경영자들이 받는 스톡옵션에 대해 사람들이 불평을 하거나 미디어에서 크게 다뤄지는 점도 외국인 투자자에게는 흥미로운 현상이다. 국내 유명 경영자들이 받는 보수는 글로벌 기업과 비교하면 적은 수준이다. 중요한 것은 경영진의 급여구조가 아니라 이들이 행사하는 자본 결정이다. 이들의 결정이 배당금에 미치는 영향이 막대하기 때문이다. 필자가 직접 참석했던 주주총회를 예로 들면, 한국 주주들은 회사가 결정한 투자 안건에 대해 질문을 하거나 상세한 설명을 요구하지 않는다. 막대한 현금을 사내 유보해놓은 경우에도 별다른 반응이 없다. 회사가 얼마나 많은 현금을 보유하는 게 좋을지에 대해서 완벽한 답은 없다. 그러나 투자자가 좀 더 적극적으로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하는 강제적인 메커니즘은 반드시 갖춰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회사는 소유주인 투자자를 위해 작동하지 않을 것이다.

그동안 정부는 기업 지배구조 개선이나 투명성을 요구하면서 투자를 위한 규제 완화나 일자리 창출 기업을 위한 인센티브 제공 등의 정책을 펼쳤다. 그러나 이런 조치들은 대부분 지속적이지 않다. 지속적인 개선을 위해서는 자본시장에서 투자자들이 스스로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