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인은 홈페이지 기능 및 성능 개선을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이와 관련된 더 많은 정보는 개인정보 메뉴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 웹사이트를 계속 사용하시면 쿠키 사용에 동의하신 것으로 간주됩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꼭 본사가 한국에? 한국 시장서 먼저 검증? ‘視界 제로’ 시대, 고정관념을 깨야 산다

꼭 본사가 한국에? 한국 시장서 먼저 검증? ‘視界 제로’ 시대, 고정관념을 깨야 산다

글로벌 경영의 역발상 전략 ‘From Global To Home’

  • 2017년3월30일
  • 읽기 소요시간

동아비즈니스리뷰

꼭 본사가 한국에? 한국 시장서 먼저 검증? ‘視界 제로’ 시대, 고정관념을 깨야 산다

글로벌 경영의 역발상 전략 ‘From Global To Home’

1) 본사는 한국에, 사업은 해외 시장에서: 액세서리 제조 스타트업 쥬디앤폴(Judy and Paul).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를 적극 활용해 전 세계 소비자들의 희망과 요구사항을 충실히 반영한 맞춤화 방식의 상품 개발 체계 구축

2) 본사는 한국에, 사업은 글로벌 전역으로: 소셜미디어 전용 콘텐츠 제작·유통 기업 봉봉(Vonvon). 국가별 소비자 간 니즈 차이가 크게 존재하지 않는 콘텐츠 개발에 집중, 온라인 채널을 통해 유통함으로써 단기간 글로벌 시장 확대

3) 본사는 해외에, 사업은 점진적으로 확장: 모바일 건강관리 앱 개발·운영업체 눔(Noom). ‘체중 감량’에 초점을 둔 업체인 만큼 만성 당뇨 질환자 규모가 많은 미국을 1차 타깃 시장으로 공략해 점진적으로 사업 확대

4) 본사는 해외에, 사업은 글로벌 전역으로 동시 확장: 일본 인스턴트 메시징 시장을 평정한 라인(Line). 한국에서 독보적 1위 사업자인 카카오톡과 전면전을 선택하기보다 글로벌 시장을 먼저 공략해 성공


1990년대 말 외환위기 이후, 새해를 맞이하는 대기업 총수들은 매년 입버릇처럼 신년 경영 기조로 ‘위기 극복’ ‘비상 경영’을 선포해왔다. 대다수 기업의 구성원들이 ‘위기’ 혹은 ‘비상’이라는 표현에 무감각해질 만도 하다. “경영진은 늘 지금이 가장 큰 위기라고 하는데 과연 정말로 위기 상황이기는 한 건가”라는 의구심이 팽배해져 있는 기업들도 적지 않다.

그런데 지금은 정말 ‘위기’라 부를 만한 시기인 듯하다. 국내·외 정치, 경제 환경 전반에 걸쳐 불확실성이 지배하는 ‘시계 (視界) 제로’의 상황이 연일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커다란 위험이라 할지라도 그 규모와 성격만 제대로 가늠할 수 있다면 여하한 형태로든 관리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불확실성’은 가히 최고의 위험이라 부를 만하다.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아가야 하는 우리 앞에 놓인 냉혹한 현실이다.

이러한 극한 환경에서 그나마 생존확률을 높이기 위한 제1의 원칙은 ‘확실한 발걸음만 조심해서 내딛는 것’이다. 기업 경영의 관점에서 보면 인수합병(M&A), 글로벌 시장 진출 등 투자 규모도 크면서 성공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전략의 구사를 지양하는 것이 이 원칙에 부합한다고 볼 수 있다. 실패로 인한 시간과 노력의 낭비를 막을 수 있는 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장기 저성장 구조에 진입해 성장 잠재력이 극도로 제한된 대한민국 시장 안에 안주하는 것이 근본적 대안이 될 수 있을까? 그렇지 않을 것이다. 이렇듯 과감히 밖으로 나가기도 어렵고, 그렇다고 안에만 머물러 있을 수만도 없는 글로벌 경영의 딜레마 속에서 대한민국 기업들은 어떠한 방향을 선택해야 할까? 이 글에서는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대안으로 ‘글로벌 경영의 역발상 전략’을 소개하고자 한다.    

동아비즈니스리뷰 (Subscription required)